2013년 7월 31일 수요일

마운텍 거치대 배치 정리용 아이팟 30핀 연장케이블

일전에 마운텍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를 지른 이야기를 포스팅 했었는데...

그때 언급했듯이, 모비스 순정 아이팟 케이블이 좀 짧아서 내가 원하는 세팅을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장만한 것은, 30핀 연장 케이블.

가끔 싸구려 중에는 데이터 통신 되고 충전도 되지만, 사운드 정보가 넘어가질 못 하는 물건이 있다.
이번에 고른 물건은, 사운드 정보가 넘어가는, 오디오독에 연결해도 멀쩡하게 동작한다는 물건인데... 어찌 된 게 어지간한 연장케이블보다 싸다 -_-;;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709307257&frm3=V2
가뿐하게 질러주셨다.

아이폰과 차를 연결하는 케이블의 길이에 충분히 여유가 생겼기 때문에, 마운텍의 배치를 내 마음에 들게 바꿀 수 있게 됐다.

Pentax K-5 | M 35-70 | 1/80s f2.8 35mm ISO 800

뭐가 달라졌는지 잘 모르겠지? 저번 사진하고 비교해보자...


마운텍의 장착 방향을 단순히 위아래 뒤집어서, 아이폰이 조금 더 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했다.


운전석에서 보면 대략 이런 느낌이 된다.

Pentax K-5 | SA 12-24 | 1/6s f4 24mm ISO 200

뉴프라이드 순정 오디오의 액정 화면 중에 랜덤 인디케이터가 커넥터에 가려서 아슬아슬하게 안 보이는 문제를 제외하면, 모든게 마음에 들게 완성됐다. (당연하지만, 마운텍은 저 상태로 가로로 돌려도 부드럽게 돌아간다.)
난 랜덤 기능을 순정 오디오에서 2번 버튼을 눌러서 활성화 시키곤 하는데, 그럼 아이폰의 아이팟 컨트럴 화면에서 랜덤 아이콘에 불이 켜지니까 뭐 꼭 순정 오디오 액정에서 안 봐도 되고... ㅠㅜ


하여간 마운텍은 이렇게 CD 슬롯에 꼽아서 고정하는 방식이다.

Pentax K-5 | SA 12-24 | 3/5s f4 24mm ISO 200
가끔 험로(?)를 주행하면 흔들기로 인식돼서 다음곡으로 훌렁 넘어가 버리는 게 함정...




게을러서 선 정리는 하지 않고 그냥 막 방치했다.
조만간 케이블타이 등등등을 사용해서 정리하든가 말든가;;;

Pentax K-5 | SA 12-24 | 1/4s f4 19mm ISO 200
 밑바닥에 둘둘 말려있는 케이블의 길이를 보라;; 연장 케이블이 1미터나 된다 ㅠㅜ

Pentax K-5 | SA 12-24 | 3/5s f4 24mm ISO 1600
모비스 순정 아이팟 케이블을 차에 꼽고, 콘솔의 빈 공간을 활용해서 밑에다 대충 둘둘 둘러서 30핀 연장 케이블(1미터;;;)도 좀 둘러주면, 충분히 튼튼하게 눌려서 고정된다. (아 물론 확 잡아당기면 다 빠지지;)

그냥 그렇다고...

2013년 7월 26일 금요일

연습용 경비행기 막샷 어퍼쳐 보정.

화전에 있는 한국항공대 인근에서 막샷 날려본 경비행기들.

일단은 토키나 400단 꼽았으니까, 핸드블러의 압박을 벗어나기 위해 Tv 모드로 셔속을 1/640 보다 빠르게 잡았고.... 1/3스탑 언더로 스팟 측광하여 촬영했다.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1600s f5.6 400mm ISO 100
일단 보정은 이런 식으로 했는데...

아마도 심도 앞뒤로 움직이는 피사체인지라 심도를 살짝 벗어났고, 핸드블러 및 모션블러의 압박이 있을 것이라 생각되는 흐리멍텅한 비행기... -_-;;
샤픈 등의 브러시질이 좀 필요하다;;;

샤픈 브러시질을 하면 대략 이렇게 된다.
샤픈을 전체로 입히지 않고 비행기만 골라서 브러시질 하는 이유는, 다들 아시는 것 처럼 멀쩡한 하늘에 쓸데없는 노이즈를 만들고 싶지 않아서다.

이번 작업에서는, 언제나 그렇지만, 일단 첫 장을 작업해 보고, 전체에 필요한 작업을 Lift Adjustment 기능으로 떠서, 보정할 전체 사진에 Stamp Adjustment로 붙였는데, 전체에 적용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노출 : 자동
브라이트니스 : 0.05
콘트라스트 : 0.05
바이브런시 : 0.05
엣지샤픈 : 만땅
폴라라이즈 : 화면 전체에 0.57 브러시 강도(대략 그쯤)

요 내용들만 Stamp 할 수 있도록, 일단 Lift Adjustment 창을 띄워서 Stamp 하지 않을 기능들을 골라서 delete 키로 삭제.
그리고 필요한 사진들을 고르고 Stamp Adjustment 하면 일괄보정 끝.


이렇게 해서 보정할 사진들에 일괄보정을 먹여놓고, 나는 계속 이어서 다음 사진을 손보면 된다.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2000s f5.6 400mm ISO 80
이건 원본도 칼핀 ㄷㄷㄷ

뜻밖에 칼핀 촬영 원본이다 -_-;;;;
(내 능력이나 하드웨어 능력이 아니고.... 우연히.... -_-; 프로펠러의 모션블러는 눈감아주셈;)
비행기가 좀 많이 어둡게 나와서, 밝기 좀 더 조정해 주고, 콘트라스트 높인 다음에 하이라이트까지 좀 손을 봐야 "그나마 보일만 하게" 나와주셨다.
뭐 이런건 개소말닭 다 하는 보정이다.
그렇다. 내 감각은 그저 이런 수준에 불과하다 ㅠㅜ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640s f7.1 400mm ISO 80
방법 자체는 똑같지만, 이 사진은 배경의 구름을 멋지게 표현하고 싶었다.



그래서 구름에만 대고 디피니션 브러시질 -_-;


미묘하지만(?) 구름이 조금 더 원하는 대로 연출된 것도같고 아닌것도같고 @#%&$%#^




이하 보정방법은 전부 대동소이...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800s f5.6 400mm ISO 100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1000s f6.3 400mm ISO 80





생각보다 심도가 부족한 것 같아서(뭐?) TAv 모드로 셔속 1/1250, 조리개 8로 촬영해 봤더니 훨씬 나은 것 같다.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1250s f8 400mm ISO 200

Pentax K-5 | Tokina AT-X 400 SD | 1/1250s f8 400mm ISO 400

그냥 그렇다고....


다음에는 삼각대 펼치고 핸드블러의 압박이라도 줄인 다음에 셔속 낮춰서 프로펠러 도는거 찍어봐야지..... ㅋ

말 안했던가?
400mm 단렌즈에 1.5 크랍바디로 전부 핸드헬드 슈팅이었다... ㅠㅜ

마운텍 스마트폰 거치대 장착 (뉴프라이드)

스마트폰 거치대를 뭘로 할까 고민을 한참 하다가, 결국 마운텍으로 결정했다.

2009년에 구입한 뉴프라이드에는, 모비스 순정 아이팟 케이블을 꼽아서 핸들리모컨으로 아이팟/아이폰을 컨트럴할 수 있는데, 이 케이블이 조금 짧은 편이다.
그래서 마운텍을 구입할 때에도 이놈의 아이팟 케이블이 닿는 거리인지 몇 번이고 나름대로 시뮬레이션을 해 봤다.

질렀다 -_-;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555334721&frm3=V2


구성품은 달랑 이중포장된 박스 속에 제품과 여분의 스펀지그립밖에 안 들어있는데...
아주 심플한 구조라서 굳이 설명서가 필요 없다는 게 함정 -_-;


해서, 뉴프라이드 2009년식에 마운텍으로 아이폰4S(젤리케이스) 장착샷.

Pentax K-5 | A* 85.4 | 1/125s f1.4 85mm ISO 80

마운텍을 CD 슬롯에 설치할 때 위로 꼽을지 아래로 꼽을지 걍 입맛대로 고르면 되는데, 나는 아래로 꼽았다.... 모비스 아이팟 케이블이 짧아서..... ㅠㅜ
보시다시피 순정오디오의 액정 화면이 거의 보이질 않는다 ㅠㅜ
연장케이블 구해서 위로 꼽아야지 ㅠㅜ

맥에서 유튜브 영상 자막 다운로드(Youtube subtitle download)하고 자막 변환하기 (SRT2SMI)

요즘 유행하는 영상중에, 후쿠시마의 거짓말이라는 것이 유튜브에 올라와 있더라.


일본어 버전이면 그냥 자막없이 보겠는데.... 프랑스어 버전인 것 같다 -_-;
올린 분께서 한글 자막을 달아두셨고, 친절하게도 댓글을 통해 정보를 모아서 계속 버그패치 업데이트를 해 주시는 것 같다.

문제는, 이걸 갖고 다니면서 보고 싶다는 데서 생겼다.

일단 영상 자체를 다운로드 받는건, 맥튜브로 걍 받으면 되는데....

자막이 안 따라오네? ㅠㅜ

해서, 유튜브 자막 다운로드를 검색해 보니 이런 게 뜨더라.

http://google2srt.sourceforge.net/en/

다운받아서 압축 풀고 jar 런쳐로 열었더니...



이렇게 사용하기 쉬운 인터페이스의 창이 떠서 걍 한 방에 끝.

부록.
맥튜브에서 다운받은 영상의 유튜브 주소 복사 - 붙여넣기

맥튜브의 다운로드 창에서 항목 고르고 오른쪽 버튼 누르면 URL 복사 가능...
위의 Google subtitles 주소에 붙여넣으면 된다.



이렇게 했더니 srt 형식의 자막 파일이 생성됐다.







무비스트(무료버전)에서 안열려!!


그래서 무비스트에서 걍 열리는 smi 형식의 파일로 변경시키기로 했다.

맥 smi srt 로 구글링 해서 그럴싸한 거 하나 찾았다.

http://blog.myhyuny.com/375

아래쪽에 가면 맥용 압축파일이 따로 있다.

압축 풀고 응용프로그램 폴더로 이동시킨 다음 실행시키면...

요렇게 아주 심플한 창 하나가 뜨는데,
원본이 srt라면 output type을 sami로, 원본이 smi라면 output type을 srt로 지정해 주면 된다.
(시험삼아서 원본 srt에서 output srt로 해 봤는데, 덮어쓰기 하지 않고 그냥 아무 작업 하지 않고 끝나더라. 개발자님의 예외처리 센스가 마음에 들었다.)

output charset이 조금 문제가 되는데, 기본값인 UTF-8로 했더니 무비스트에서 제대로 못 읽어온다. 여러 모로 좀 속상하지만(이건 개발자의 문제가 아니고 한글 코드 표준화를 제대로 지정 못한 대한민국의 문제여... ㅠㅜ) EUC-KR로 지정해서 해결봤다 ㅠㅜ




간단하게 해결...
이제 자막 포함버전으로 인코딩 해서 아이패드에 넣으면 끝...




세줄요약
유튜브 영상 다운받기 : http://macapps.sakura.ne.jp/mactubes/index_en.html
유튜브 자막 다운받기 : http://google2srt.sourceforge.net/en/
SMI SRT 자막 상호변환하기 : http://blog.myhyuny.com/375

끗이라능...

2013년 7월 20일 토요일

어제 하늘 드라이빙 막샷

어제 하늘.

하늘이 멋질 때, 나는 항상 차 안에서 운전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잠시 차 세울 갓길도 없는 곳에서.... ㅠㅜ

언제나 그렇듯이 모든 사진은 누르면 커진다.

Pentax K-5 | SA 12-24 | 1/200s f8 12mm ISO 1250 + CPL

원본 촬영에 실패한 케이스.
자주 지나다니는 철길인데, 도로 흐름상 여기서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을 수는 없는 노릇이고 -_-;; "철길을 건너가면서" 그냥 눈에 보이지도 않는데 막 셔터를 눌러야 하는 곳이라서.....
Av 모드로 촬영하면 항상 셔속의 압박때문에 죄다 심각하게 흔들린 사진만 건져지는 곳이었다.
그리하여 TAv 모드(셔속과 조리개를 정해놓으면 ISO 감도만 자동으로 바뀌는)로 촬영한 게 저 세팅인데...
흔들리진 않았는데 ISO 감도가 이빠이 올라가버렸네 ㅠㅜ 이렇게 어두웠나? ㅠㅜ
다음엔 한 스탑쯤 언더로 촬영해봐야겠다...
원본쪽을 보면 CPL 각도도 조금 안 맞음 ㅠㅜ

하여간 발보정은 이렇게.
아따 뭐 많다.

리터치 - 오른쪽 위 구석의 전기줄 흔적 제거에 사용
크랍 - 오른쪽 중간 아래 내 차 사이드미러;;;
노이즈리덕션 - 그나마 K-5의 고감도 노이즈 처리가 K20D보다는 월등해서 뭐 그럭저럭 쓸만하다.
화이트밸런스 - 조금 더 저녁시간스러운 느낌으로 살짝 쉬프트.
노출 - 자동을 기본으로, 브라이트니스 살짝 증가. 아래쪽에서 폴라라이즈를 입혀서;;
인핸스 - 디피니션 적당히. 철길 건널목의 질감만 연출하는 목적으로. 평상시처럼 만땅 올린게 아님.
하이라이트/쉐도우 - 베이스로 사용한 프리셋이 내 입맛대로 개조한 Seim-Dynamics인데, 프리셋 적용만으로 만족스러워서 특별히 손 댄 것 없음.
레벨 - 하늘의 파란 느낌을 조금 더 내 주고 싶어서 Blue 채널만 살짝 조정
엣지 샤픈 - 언제나 그렇듯이 만땅...
비넷 - 프리셋의 기본값. 조정해 둔 이 정도가 내 취향.
폴라라이즈 - 화면 전체에 적당한 강도로...
디피니션 - 하늘과 구름쪽의 디테일을 부각하기 위해서 이쪽에만 따로 디피니션 브러시질. 별로 꼼꼼히 안 하고 대충대충 퍼억퍼억 찍어대도 충분히 멋진 결과물이 나와서 요즘 자주 쓰는 방법.

하여간 원본의 퀄리티가 제일 큰 문제.... ㅠㅜ




Pentax K-5 | SA 12-24 | 1/200s f8 12mm ISO 320 + CPL
신호 대기중에 창밖으로 한 컷.
누가 한가운데 나무좀 지워주세요 -0-

별 의미없지만 보정은 이렇게.

방법은 전과 동...



Pentax K-5 | SA 12-24 | 1/200s f8 ISO 250 +CPL
이것도 보정 방법은 대동소이.

뭐 그냥 그렇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