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16일 수요일

브리타 정수기 알루나 메모 필터 교체 (BRITA Aluna-memo filter)

대략 1년쯤 전에 브리타 정수기 알루나 메모 도입에 관한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다.

거의 1년이 다 돼서 정수기 필터 카운트(위 포스트에 다녀오셨다면 다들 아실, 다음이고와 김영감만의 삼십진법 카운트)가 270리터를 알리는 시점이 됐는데, 필터를 교환할 때가 다가오긴 했는가보다.

정수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진 것이다!

통상적으로 윗통에 가득 받아두면 다 정수될 때까지 5~10분 정도면 충분했는데, 어느날인가 30분이 넘게 걸리기는 커녕, 아래쪽에 일정 이상 물이 차 있으면 정수가 아예 되질 않는다.

해서, 필터를 교체할 때가 됐는가보다... 하면서 필터를 교체했다.



뭐 필터 교체 방법은 간단하다.

윗통을 꺼내서 뒤집어놓고, 필터를 밀면 밑으로 툭 하고 떨어지면서 쉽게 빠진다.
폐 필터는 내부가 숯덩어리이니까, 수분 빼내고 바짝 말려서 냉장고 등에 넣어서 탈취제로 쓰면 훌륭한 재활용이 된다.

이제 새 필터를 꼽아야 할 것인데...

새 필터를 사용하기 전에, 15분 이상 찬 물에 담가둔다. (속에 물을 채우기 위함)

이렇게 담가두면, 내부의 기포때문에 필터가 둥둥 떠오르지도 않고, 쉽게 담가둘 수 있다.

걍 정수기 통에 넣어버리고 물 부은 다음 윗통을 덮으면 눌려서 올라오지 못함....

15분 이상 담가두고, 정상적으로 필터를 꼽아서 2회 정수한다.

이, "정상적으로 필터를 꼽아서"의 기준은, 개인적인 경험으로 대략, 필터를 꽉 눌러서 끼운 다음에, 필터를 들어올렸더니 윗통이 함께 딸려오는 정도면 충분하다.

이 단계에서 깨진 활성탄 가루(까만거)가 밀려나올 수도 있는데, 지극히 정상이다.
필터가 유통과정중에 충격을 받아서 까만게 좀 많이 나온다 싶으면, 안 나올 때까지 정수한다.

정수한 물은 화분에 주면 OK. (화분을 키워야 하나...? ㅠㅜ)

2회 이상 정수했고, 까만 가루도 더이상 나오지 않는다면 이제는 그냥 사용하면 땡.


끗이라능...

댓글 2개:

  1. 궁금해서그러는데요 필터 어떻게 열죠? 돌려보고 해봤는데 열리지를 않네요

    답글삭제
    답글
    1. 익명님//

      "필터 자체를 분해"하시려는건지, "필터를 정수기에서 분리"하시려는건지 헷갈리는군요.
      필터를 정수기에서 분리하는 것이라면 결합할 때의 역순으로, 그냥 반대쪽에서 밀어서 쉽게 빠집니다.

      필터 자체를 분해해 본 적은 없어서 모르겠군요...

      삭제